로고

4월 전국 아파트 경매 3,144건...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90.6%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0:23]

4월 전국 아파트 경매 3,144건...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90.6%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05/09 [10:23]

4월 전국 아파트 경매는 3,144건으로 3년 5개월만에 월 3000건을 돌파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90.6%로 1년 8개월만에 90%선을 넘었다. 고금리 여파로 아파트 경매물건이 증가하는 가운데 선호도 높은 지역과 단지 위주로 낙찰가율이 강세를 띠고 있는 것이다. 

▲ 전국 아파트 경매지표  © 지지옥션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9일에 발표한 ‘2024년 4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전월(2,663건) 대비 18.1% 증가한 3,144건으로 2020년 11월(3,593건) 이후 월 3,000건을 넘어섰다. 낙찰률은 전월(35.3%) 보다 5.3%p 상승한 40.6%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86.1%로 전달(85.1%) 대비 1.0%p 오르면서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9.7명)에 비해 1.7명이 줄어든 8.0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351건으로 2015년 6월(358건) 이후 8년 10개월 만에 최다 건수를 기록했다. 낙찰률은 45.3%로 전달(34.9%)보다 10.4%p 상승했다. 한 번 유찰된 아파트가 다수 소진되면서 낙찰률이 크게 반등했다. 낙찰가율은 전달(85.9%) 대비 4.7%p 상승한 90.6%를 기록해 2022년 8월(93.7%) 이후 1년 8개월 만에 90%선을 넘겼다. 한남동, 잠실동, 여의도 등 주요 입지 내 아파트가 낙찰가율 상승을 주도했다. 그 외 지역에서는 9억 원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가 오름세를 보였다. 평균 응찰자 수는 7.7명으로 전달(8.2명) 보다 0.4명 줄었다.

 

경기 아파트 진행건수는 650건으로 전달(577건) 보다 12.7%가 증가했다. 낙찰률은 전달(43.5%) 대비 3.9%p 상승한 47.4%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87.7%로 전달(87.3%) 보다 0.4%p 상승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11.4명으로 전월(13.2명) 대비 1.8명이 감소했지만, 매월 두자릿수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고 있다. 

 

인천 아파트는 진행건수는 217건으로 전달(166건) 보다 30.7%가 늘었다. 낙찰률은 35.0%로 전월(34.9%)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낙찰가율은 79.3%로 전월(82.8%) 대비 3.5%p 하락했다. 인천 미추홀구 내 전세사기 피해 아파트 여러채가 저가에 낙찰되면서 전체 수치를 끌어내렸다. 평균 응찰자 수는 8.7명으로 전달(11.0명) 보다 2.2명이 줄었다.

 

지방 5대 광역시에서는 대전과 대구 아파트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대전 낙찰가율은 87.7%로 전달(84.5%) 보다 3.2%p 상승하면서 석 달째 오름세를 보였다. 대구는 85.4%로 전월(82.9%) 보다 2.5%p 상승했다. 부산(77.8%)은 5.1%p 하락해 한 달 만에 다시 80%선을 밑돌았다. 울산(87.2%)과 광주(82.7%)는 각각 2.4%p, 1.3%p 떨어졌다.       

 

지방 8개 도 중에서는 경북(83.8%) 아파트 낙찰가율이 전월(81.5%) 대비 2.3%p, 경남(77.2%)이 0.4%p 상승했다. 충남(82.0%)은 전월(86.6%)에 비해 4.6%p 하락했고, 강원(83.8%)은 4.0%p, 충북(85.2%)과 전남(79.9%)은 각각 2.5%p, 1.6%p 떨어졌다. 전북(80.6%)은 전달(80.8%)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0건이 낙찰된 제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79.9%, 5건이 낙찰된 세종은 78.9%로 집계됐다. 

 

도시정비뉴스 김희섭 기자

 

#지지옥션 #경매 #공매 #아파트 #낙찰가율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e물건 주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