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용산구, 이촌동 제1구역 신통기획 재개발 추진..."노후 건축물 97.3%"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1:59]

서울 용산구, 이촌동 제1구역 신통기획 재개발 추진..."노후 건축물 97.3%"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4/06/10 [11:59]

서울 용산구는 노후불량건축물이 97.3%에 달하는 이촌동 제1구역에 대한 신속통합기획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이날 서울시에 이촌동 제1구역의 신통기획 자문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 이촌동 제1구역(이촌동 203-5번지 일대)  © 용산구

용산구에 따르면 이촌동 203-5번지 일대 2만 3543.8㎡의 이촌동 제1구역은 건축물 110동, 142필지 중 노후불량건축물이 107동에 이른다. 법정 조건(66.7%) 이상의 신청 요건을 충족한다. 토지등소유자 513명 중 176명(34.3%)의 동의를 얻었다. 

 

정비계획안에는 1만 6463㎡ 면적에 지상 49층, 지하 5층, 796가구가 거주 가능한 공동주택 건립을 비롯 4567.8㎡ 면적에 어린이집, 체육관, 공공도서관 등을 보유한 지상 5층, 지하4층의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계획이 담겼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용산국제업무지구와 맞붙어 있는 이촌동 일대를 신속통합기획 뜻에 맞게 추진하겠다”라며 “구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최대한 빠르게 재건축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용산구에서는 3곳에서 신통기획 사업이 추진 중이다. 2021년 1차 공모로 청파동1가 89-18 일대와 2022년 서계동 33 일대가 선정됐다. 2023년에는 서빙고동 신동아아파트가 선정됐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용산구 #신속통합기획 #신통기획 #재개발 #재건축 #이촌제1구역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