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홍수·침수 경보' 차량 내비게이션서 실시간 알림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5:00]

'홍수·침수 경보' 차량 내비게이션서 실시간 알림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07/10 [15: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관련 기업 및 기관과 ‘도로·지하차도 침수사고 예방을 위한 내비게이션(지도 앱을 포함한 차량 길 안내 서비스) 고도화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 실시간 침수 위험 경보를 알려주는 현대차·기아 내비게이션 예시  © 현대차·기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관계 부처와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네이버, 현대차·기아, 맵퍼스, 아이나비 시스템즈 등 6개 기업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참여했다. 

 

관계부처와 기업 및 기관은 여름철 장마로 인한 침수 사고에 대피해 네비게이션에 실시간 홍수 위험 경보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공동의 목표에 함께 한다.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과기정통부는 침수 정보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한 내비게이션 개선 방향을 조율해 왔다. 환경부는 홍수 위험 정보를 NIA에 제공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각 기업은 NIA에서 중계한 데이터를 침수 위험 주변을 운행하는 차량 내 내비게이션에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이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급격한 기후변화에 따른 국민 피해 최소화와 위기대응역량을 제고하는 데 디지털 기술이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민·관협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부 한화진 장관은 “내비게이션으로 홍수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은 홍수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 기업이 협력하여 이뤄낸 큰 성과이다”며, “업무협약으로,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홍수예보 정책과 민간의 첨단 기술을 더욱 접목시켜, 홍수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지난 4일부터 침수 통제 정보 알림에 더해 실시한 홍수 경보에 따른 침수 위험 구간 및 댐 방류에 따른 위험 안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가입된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 차량 이용자 누구나 별도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없이 바로 경험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 AVP본부장 송창현 사장은 “실시간 데이터 기반 서비스를 위한 민·관 데이터 공유 및 기술 고도화 협업 체계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현대차·기아는 더욱 신속하게 정부와 협업 체계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희섭 기자 

 

#과학기술정통부 #환경부 #홍수 #침수 #네비게이션알림 #네비게이션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침수알림 #홍수알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