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강북 미아동 791-2882 일대 신통기획 확정...25층 2500가구 규모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09:31]

서울 강북 미아동 791-2882 일대 신통기획 확정...25층 2500가구 규모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4/07/05 [09:31]

서울 강북구 미아동 791-2882 일대가 정비사업을 통해 최고 25층 약 250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으로 탈바꿈한다. 

▲ 강북구 미아동 791-2882 일대의 경관계획안  © 강북구

강북구는 "서울시가 신속통합기획 확정을 발표하면서 고도지구 규제 지역이었던 미아동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미아동 791-2882 일대는 서울시의 고도지구 규제완화가 적용된 첫 사례다. 최고 28m(9층)까지만 가능했던 건축 높이는 평균 45m(평균 15층)로 높아지고, 기존 용적률 164%에서 240% 내외로 확대 적용되면서 사업성이 대폭 개선됐다. 

 

구에 따르면 시는 고도지구 개발 제한으로 재산상 불이익을 받았던 지역을 합리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신(新) 고도지구 구상안을 발표하고, 지난 6월 27일 고도지구 도시관리계획(변경)을 결정 고시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민선8기가 시작된 2022년부터 오세훈 서울시장과 수차례 면담을 통해 북한산 고도지구 규제 완화를 건의하고, 일반건축물은 20m에서 28m로, 정비사업 추진시 45m 이하까지 완화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2023년 2월 3만4000명의 구민 서명을 모아 서울시에 전달하며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서울시는 최근 북한산 고도지구 관련 결정을 고시했다.

 

신고도지구 구상안이 적용된 미아동 791-2882 일대는 우이신설선 삼양사거리역, 솔샘역이 위치한 더블역세권이다. 주변에 미아뉴타운, 벽산아파트 등 25층 내외의 고층 아파트들이 입지해 있으나 종전 20m(완화시 28m, 9층) 고도제한에 묶여있어 개발이 어려웠다. 

 

과거 ‘소나무 협동마을 주거환경관리사업’ 등 도시재생사업이 시행됐지만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미아동 791-2882 일대 신통기획안에는 △북한산 경관 보호와 사업성을 동시에 고려한 유연한 높이계획 적용 △구릉지형을 극복하고 활용하는 주거단지 △주변 지역과 소통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단지 조성 등 3가지 계획 원칙이 포함됐다.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2개의 통경 구간이 조성돼 평균 45m(평균 15층) 범위 내에서 북한산 인접부는 중저층(10~15층), 역세권 인접부 최고 25층으로 건설된다.

 

북한산 방향으로 통경축 확보, 가로변 저층 배치, 보행자 중심의 북한산 경관을 보유하면서 산과 이어지는 공원, 녹지 등이 조성된다. 급격한 경사에는 보행로가 만들어지고, 인수봉로와 삼양로를 잇는 동서간 연결도로가 개설된다. 

 

노령인구가 많은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실버케어센터를 비롯한 문화·복지시설 등 기반시설도 확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30여년 만에 이뤄낸 고도제한 규제 완화는 강북구민이 함께 이뤄낸 큰 결실“이라며 ”신속통합기획이 발표돼 미아동 지역이 웰니스 주거단지로 재탄생하게 되면서 강북구 위상이 달라지고 있다. 앞으로도 내 삶에 힘이 되는 살기좋은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강북구 #미아동 #신속통합기획 #신통기획 #재개발 #재건축 #정비사업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