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DL건설 "근로자 우선인 안전한 환경 마련 노력"

고용노동부와 '안전문화 확산·임금체불 방지' 협약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5:01]

DL건설 "근로자 우선인 안전한 환경 마련 노력"

고용노동부와 '안전문화 확산·임금체불 방지' 협약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06/19 [15:01]

 

DL건설은 지난 18일 ‘e편한세상 도원역 퍼스트하임’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문화 확산 및 건설근로자 임금체불 방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 지난 18일 ‘e편한세상 도원역 퍼스트하임’ 신축공사 현장에서 진행된 ‘안전문화 확산 및 건설근로자 임금체불 방지를 위한 업무 협약(MOU) 체결식’ 후 민길수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왼쪽)과 이동근 DL건설 CSO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 DL건설

협약식에는 민길수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및 이동근 DL건설 CSO(최고안전책임자)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DL건설은 안전보건관리체계 정착 방안 강구 및 노무비 구분 지급 의무화 제도 전 현장 확대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민길수 청장은 “DL건설 전 현장에 안전보건체계정착으로 ‘중대재해 제로(Zero)’라는 목표를 달성하고, 이와 함께 현장에 노무비 구분 지급 확대가 타 건설사 현장에도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산업 안전 예방과 임금체불 방지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동근 DL건설 CSO는 “당사는 위험성 평가와 연계해 일일 단위로 각 공종별 취약점을 사전 도출 후, 밀착 관리하는 ‘Daily-SWPM(Safety Weak Point Management) Cycle’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안전보건경영체계 정착 및 임금체불 예방을 추진하고 앞으로도 근로자가 우선인 안전한 환경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희섭 기자

 

#DL건설 #고용노동부 #임금체불방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