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신길2구역, 공공주택 1332세대 공급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4/06/19 [14:11]

서울 신길2구역, 공공주택 1332세대 공급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4/06/19 [14:11]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205-136번지 일원 신길2구역에 1332세대 공공주택이 들어선다. 시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계획(안)에 '조건부가결' 됐다고 19일 밝혔다. 

▲ 서울 신길2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조감도  © 서울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2021년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에 따라 신설된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 주거지역 등을 공급하는 정책이다.

 

신길2구역은 과거 재정비촉진구역으로 지정, 2014년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가 2021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참여로 사업계획승인을 신청, 심의가 가결됨에 따라 다양한 주동 배치가 가능하다. 

 

복합사업계획(안) 주요 내용은 연면적 218,918㎡, 용적률 300% 이하, 18개동, 높이는 지하 3층~지상 45층 규모로 공공주택 총 1,332가구(공공분양주택 905가구, 이익공유형 분양주택 267가구, 공공임대주택 160가구)가 공급된다.

 

공공임대주택은 1~2인 가구를 위한 전용면적 36㎡부터 3인 가구를 위한 59㎡, 64㎡, 4인 이상을 위한 84㎡까지 수요를 고려했다.

 

우신초등학교 인근에 경관녹지를 조성해 단지 진입로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단지 내 공공보행통로와 가로형 공개공지를 연계한다. 기존 메낙골 근린공원과 녹지 축을 연결하는 문화공원을 공공청사와 함께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신길2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분양·임대세대 간 구분을 없앤 소셜믹스 단지로 구현할 방침이다. 심의 결과(조건사항 등)를 복합사업계획 승인 시에 검토·반영하여 2026년 하반기 착공,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신길2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계획(안)이 공공주택통합심의를 통과하면서 신길동 일대 정비구역 해제 후 방치되어온 노후 저층주거지에 주택뿐만 아니라 경관녹지, 문화공원 등 충분한 기반시설을 공급해 지역사회 활성화와 열악한 주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신길2구역 #재개발 #재건축 #정비사업 #서울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