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구로구, 재개발·재건축 지원단 운영 확대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7:42]

서울 구로구, 재개발·재건축 지원단 운영 확대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4/04/23 [17:42]

서울 구로구는 올해 2년차를 맞이한 재개발·재건축사업 지원단 운영을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 4월 18일 ‘고척동 241번지 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안) 주민설명회’ 개최 모습  © 구로구

구로구 재개발·재건축사업 지원단은 서울시 정비사업 코디네이터, 건축사, 관련 분야 퇴직 공무원 등 외부 전문가 3명을 민간위원으로 위촉하고 지난 2023년 2월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지원단은 △재건축 판정 결정 지원 3건 △소규모 재건축 조합설립인가 지원 2건 △재건축 사업시행계획인가 결정 지원 1건 △역세권 재개발사업 사업시행계획인가 결정 지원 1건 △재개발·재건축사업 자문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올해는 ‘주민과 함께하는 신속하고 안정적인 정비사업’을 목표로 지원단의 현장활동을 대폭 강화한다.

 

4월부터 시작한 찾아가는 주민설명회는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추진하거나 준비 중인 지역 △전문성이 부족하거나 사업성이 저조해 정비사업 추진이 지연되고 있는 지역 △주민 동의률이 저조하거나 주민간 갈등으로 난항을 겪는 지역 등을 대상으로 한다. 

 

지난 18일 지원단은 ‘고척동 241번지 일대 모아타운 관리계획(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오는 24일 오후 3시 30분에는 구립 궁동종합사회복지관에서 ‘궁동 소재 우신빌라 신속통합기획 재건축사업 추진 관련 현장 설명회’를 개최한다.

 

구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사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주민들 간의 소통을 돕고 주민 피해와 분쟁, 갈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단은 ‘우리동네 정비사업 소통간담회’ 운영도 계획 중이다. 조합장을 비롯한 사업 추진추체, 주민대표를 현장에서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갈등 현안과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컨설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헌일 구로구청장은 “재개발·재건축사업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원단을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사업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단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서울시 #구로구 #재개발 #재건축 #정비사업 #우리동네정비사업 #재개발재건축지원단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