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호건설, 강릉 회산동 공동주택 신축공사 수주

이해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4:45]

금호건설, 강릉 회산동 공동주택 신축공사 수주

이해민 기자 | 입력 : 2024/02/19 [14:45]

금호건설은 강원도 강릉 회산동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회산동 536번지 일원 1만7461㎡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8층, 3개동 규모의 아파트 329세대를 짓는 이 사업은 ㈜르네상스에비뉴가 발주하고 ㈜한국투자부동산신탁이 신탁사로 참여한다. 총 공사비는 901억 원이다. 

▲ ‘강릉 회산동 공동주택 신축공사’ 조감도  © 금호건설

세대별 평형은 전용면적 84㎡~166㎡이다.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타입을 전체의 78%로 구성하고 모든 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의 보증서(보증비율 90%)를 통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의 안정성을 확보했다. 신탁사가 사업비를 직접 조달해 건물을 짓는 ‘차입형 토지신탁사업’을 혼합해 돌발변수가 많은 분양시장에 안정적인 주택공급이 가능하다.

 

단지는 강릉시 서부권에 위치한 ‘회산지구’에 들어서게 된다. 회산지구에는 1600여세대의 다양한 브랜드 아파트가 입주해 있다. 사업 예정 단지들이 완공되면 약 4000세대 미니신도시로 변모할 예정이다.

 

회산지구는 동해고속도로 강릉IC가 단지와 인접해 있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으로 이동하기 편리하다. 35번 국도를 이용하면 강릉시청, 고속버스터미널, 강릉의료원, 이마트, 홈플러스 등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단지 앞에는 동해바다로 이어지는 남대천이 흐르고 남대천 생태공원을 내 집 앞마당처럼 이용할 수 있다.

 

금호건설은 단지에 자연의 결실과 수확을 즐기는 체험공간인 ‘너울 텃밭’을 비롯해 ‘웨이브 정원’, ‘포시즌 산책로’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성공적으로 분양을 완료한 ‘강릉교동 금호어울림 올림픽파크’에 이어 또다시 강릉에 금호건설의 아파트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금호건설이 보유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입주자 모두가 만족하는 주거공간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이해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