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시민과 건축인 하나되는 축제...'제15회 서울건축문화제' 개막

이해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9/02 [06:05]

시민과 건축인 하나되는 축제...'제15회 서울건축문화제' 개막

이해민 기자 | 입력 : 2023/09/02 [06:05]

 

‘건축’을 주제로 전문가, 전공 학생은 물론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건축문화 축제’가 열린다.

 

서울시는 1일(금)부터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2023 제15회 서울건축문화제’를 연다고 밝혔다. 올해 건축상 수상작 전시를 비롯해 대학 건축과 연합 파빌리온 기획전시 등 건축과 관련된 전시, 투어, 포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시는 이번 서울건축문화제는 같은 기간동안 열릴 ‘제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연계하여 시민과 ‘건축’을 주제로 소통하고, 건축문화를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15번 째로 열리는 ‘서울건축문화제’는 서울 시내 우수 건축물을 발굴․시상하고, 건축의 공공적 가치 실현 및 건축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2009년부터 매해 개최되고 있다.

 

문화제 개막식은 9.1.(금), 같은 날 행사가 시작되는 세계적인 건축문화 전시회 ‘제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함께 개최되며 이 자리에서 ‘제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제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대상에 선정된  ‘LG아트센터 서울 및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을 비롯해  최우수상 2작․우수상 6작의 설계자와 건축주에게 각각 상장, 기념동판을 수여한다.

  

시는 또 심사위원 심사와는 별개로 ‘엠보팅’을 통해 시민들의 투표로 선정된 ‘시민공감특별상’ 2작품의 설계자에게도 시상할 예정이다.

 

‘2023 제15회 서울건축문화제’는 ▴제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수상작 전시 ▴제40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대상 특별전 ▴제12회 대학생건축과연합(UAUS) 파빌리온 기획전시, 10.29.(일)까지 총 3가지 전시가 동시에 진행된다. 

 

‘제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전시에는 올해 수상작 9개 작품의 판넬과 건축 모형이 전시되며, 설계자가 직접 수상작을 소개하는 인터뷰 영상도 상영된다.

   

또 건축상 수상자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전년도 대상 수상자의 특별전도 열린다. ‘제40회 서울시 건축상 대상 특별전’으로 작년도 수상자인 이현우 건축가(이집건축사사무소)의 특별전시도 마련되며, 건축 전공 학생들이 직접 만들고 참여하는 ‘제12회 대학생건축과연합(UAUS) 파빌리온 기획전시’는 오는 9.5.(화)까지 시청광장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시민참여프로그램으로는 건축상 수상작․주요 건축물을 답사하는 ▴건축문화 투어, 건축상 수상자 설계사무소를 견학하는 ▴오피스 커밍데이, 건축상 수상자와 함께하는 좌담회 ▴건축문화 포럼 등이 마련돼 건축을 한층 더 가깝게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할 예정이다. 시민참여프로그램은 건축에 관심 있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신청하면 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건축인과 시민이 하나 되는 ‘서울건축문화제’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건축’을 문화로 즐기고, 친근하게 느끼게 되길 바란다”며 “2달 동안 이어질 전시와 시민참여프로그램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